2014103116430991009
2014103116430991009


“예쁘게 따뜻한 마음으로 지켜봐줬으면 좋겠다.”

영화 ‘패션왕’을 통해 오랜만에 공식석상에 모습을 비춘 설리가 자신의 연기에 대해 말했다. “늘 배우고 싶다”는 게 설리의 진심이다.

설리는 31일 오후 CGV왕십리에서 열린 ‘패션왕’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연기에 대해 “늘 배우고 싶은 마음이 많다”며 “기회가 주어지면 열심히 해보고 싶은 마음이 있다”고 밝혔다.

또 “부족한 게 많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예쁘게 따뜻한 마음으로 지켜봐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패션왕’에 출연하게 된 이유에 대해서는 “학생 역할인데 나이에 맞는 역할이라 생각했고, 영화가 정말 좋아서 하고 싶은 마음이 많았다”며 “제 역할이 충실할 수 있도록 많은 분들이 예쁘게 봐주시고, 도와주셨다”고 고마움을 돌렸다.

기안84 작가의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패션왕’은 고교생 우기명이 절대간지에 눈뜬 후 인생반전을 꿈꾸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11월 6일 개봉.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