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삼시세끼’ 스틸
tvN ‘삼시세끼’ 스틸


tvN ‘삼시세끼’ 스틸

케이블채널 tvN ‘삼시세끼’가 배우 이서진과 옥택연의 유기농 라이프로 열풍을 일으키는 가운데 새 게스트인 배우 김광규의 ‘생고생’ 스틸 사진이 시선을 끈다.

‘삼시세끼’ 제작진은 31일 3회 방송을 앞두고 이날 방송의 게스트인 김광규가 농사일을 하는 스틸 사진 3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사진 속 김광규는 마당에서 불을 피우거나 수수밭에서 장갑을 끼고 심각하게 일을 하고 있다. 특히 김광규는 모든 사진에서 일이 녹록치 않은 듯 인상을 찌푸리고 있는데 그 옆의 이서진은 이젠 농사일이 별일 아니라는 듯 무심하게 일을 하고 있어 웃음을 유발한다.

이서진과 옥택연은 지난 1, 2회에 배우 윤여정, 최화정, 신구, 백일섭 등 대선배들을 게스트로 맞아 손님들을 대접하기 위해 고군분투한 바 있다. 하지만 이번에 게스트로 찾아온 김광규는 이서진과 한 드라마에 출연하며 친분을 쌓은 ‘또래 형’인지라 손님 대접은커녕 오히려 끼니를 때우기 위해 생고생을 해야만 했다는 후문이다.

지난 주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이서진과 옥택연을 찾아 온 김광규에게 이서진이 “형은 다른 것 하지 말고 수수만 베면 된다”고 안심시켰지만 이내 끝도 없이 광활한 수수밭을 보며 김광규가 “언제 다 베냐”며 망연자실해하는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사로잡았다. 또 일하는 내내 끊이지 않는 잔소리에 김광규가 “손님에게 이래도 되냐”고 항의하자 이서진은 “형이 무슨 손님이냐. 그냥 일꾼이다”라며 일축하다가도 “일 잘한다”며 칭찬하는 등 김광규를 쥐락펴락해 폭소를 유발한다. 방송은 31일 오후 9시 50분.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