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에프엑스의 설리가 31일 오후 서울 행당동 CGV 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패션왕’ 언론 배급 시사회에서 웃음짓고 있다.
그룹 에프엑스의 설리가 31일 오후 서울 행당동 CGV 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패션왕’ 언론 배급 시사회에서 웃음짓고 있다.


그룹 에프엑스의 설리가 31일 오후 서울 행당동 CGV 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패션왕’ 언론 배급 시사회에서 웃음짓고 있다.

“어떻게 하면 더 못 생기게 보일까 고민했다.”

영화 ‘패션왕’에 출연한 설리의 고민이다. 극 중 설리는 미모보다 등수를 선택한 전교 1등 곽은진 역을 맡았다.

설리는 31일 오후 CGV왕십리에서 열린 ‘패션왕’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고민을 많이 했던 것 같다”며 “정말 못 생겨야 한다는 생각에 어떻게 하면 더 못 생기게 보일까 고민했다”고 말했다.

이어 “못 생겨지면 못 생겨질수록 촬영장 반응이 좋아지더라”며 “그런게 재밌어지면서 점점 편안해지기 시작했다. 제 모습을 찾았다고 해야하나”라고 웃음을 보였다.

이에 주원은 “못 생기게 했는데도 예뻤다”면서도 “운동회 신에서 설리가 등장할 때 모니터 보고 있었는데, 저렇게 나와도 되나 싶을 정도로 망가져서 놀랐다”고 설리의 열정을 칭찬했다.

또 안재현은 “촬영 전에 일부러 라면 먹고 잤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설리는 “감독님이 그렇게 하라고 했다”면서 “맛있게 라면 먹었다”고 웃었다.

연출을 맡은 오기환 감독은 “그래도 이영애 손예진 등과 작품을 해 왔는데 설리가 최고의 미인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엄지를 들었다.

‘패션왕’은 11월 6일 개봉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변지은 인턴기자 qus1228@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