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내 생애 봄날’ 방송 화면 캡처
MBC ‘내 생애 봄날’ 방송 화면 캡처


MBC ‘내 생애 봄날’ 방송 화면 캡처

강부자, 심혜진이 감우성, 최수영의 결혼을 인정했다.

30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내 생애 봄날’에서는 병실에서 결혼식을 올린 후 양가 부모로부터 결혼을 인정 받는 강동하(감우성)와 이봄이(최수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명희(심혜진)는 간이 결혼식을 올린 강동하와 이봄이를 위해 예물을 준비하는 것으로 두 사람의 결혼을 인정했다. 그는 “너 어르신께 말씀 드렸냐. 엄마 없는 애도 아니고 이게 뭐냐”며 “결혼 예단을 어머님 가져다드려”라고 말했다.

이어 동하의 엄마 나현순(강부자)도 병실을 찾아 두 사람의 결혼을 허락했다. 죄송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는 봄이에게 현순은 “과정이야 어떻게 됐든 이렇게 됐으니 얼른 건강을 회복해라”며 예물을 건넸다.

두 사람의 결혼은 병원에도 호재를 불러왔다. 마침내 명희와 마주한 현순은 “재단에서 지원하는 예산을 병원을 위해 쓰고 싶다”고 말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MBC ‘내 생애 봄날’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