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스케치북’ 서태지 스틸컷
KBS2 ‘스케치북’ 서태지 스틸컷


KBS2 ‘스케치북’ 서태지 스틸컷

서태지가 국졸 타이틀을 얻지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28일 진행된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녹화에서 서태지는 중학교 2학년 때 소격동에서 친구들과 만든 ‘하늘벽’이라는 서태지 최초의 밴드에 관해 말했다. 그는 “당시엔 악기가 없어 의자와 선풍기를 이용해 연습을 했다. 동네 사람들이 시끄럽다고 해서 베개에 입을 틀어막고 노래를 불렀다”며 당시 모습을 재연하기도 했다.

서태지는 “어릴 때 주로 들국화의 음악을 주로 들었고 그 노래를 연습하며 중학교시절을 보냈다”고 말했다. 유희열 역시 같은 세대로 학창시절 들었던 들국화 음악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돼 한층 자연스럽고 편안한 분위기에서 토크가 진행됐다.

또한, 서태지는 과거 자퇴한 것에 대해 언급하며 이야기를 이어갔다. “고등학교에 들어가자마자 자퇴를 했는데, 이는 이미 중학교 때부터 결심했던 일이었다. 부모님의 의견에 따라 고등학교에 진학했지만 최고의 베이시스트가 되겠다는 꿈을 위해 3개월이라는 시간동안 부모님을 설득해 결국 자퇴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사실 ‘국졸’(초등학교 졸업)의 타이틀을 갖고 싶었는데 그게 안 됐다. 중졸은 애매하다고 말했는데, 더 빨리 음악에 매진해 최고의 뮤지션이 되고 싶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서태지가 출연한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오는 31일 밤 12시 25분 방송된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KBS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