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FM4U ‘정오의 희망곡’ 캡처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캡처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캡처

윤후가 보이는 라디오에 깜짝 등장했다.

30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는 윤후가 카메라에 잡혀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이날 DJ 김신영은 라디오 진행 도중, MBC로 견학 온 초등학생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이어 그는 “초등학생들이 견학을 왔다. 윤후도 있다. 윤후네 초등학교에서 왔나보다”라며 시청자들에게 상황을 전달했다.

화면에 비친 윤후는 교복을 입은 채 스튜디오를 바라보고 서있었다. 특히 유리창에 손을 얹고 한참동안 스튜디오 내부를 쳐다봐 웃음을 자아냈다.

윤후는 아빠 윤민수와 함께 MBC ‘일밤-아빠 어디가2’에 출연 중이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