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고국이 제일 떨리네요.”(웃음)

영화 ‘봄’은 해외 유수 영화제에서 8관왕을 올린 작품이다. 최우수 작품상은 물론 주연을 맡은 김서형과 이유영에게 여우주연상을 안겼다. 그리고 30일 오후 CGV왕십리에서 언론시사회를 갖고, 국내 언론에 첫 선을 보였다.

메가폰을 잡은 조근현 감독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한참 전에 완성했는데, 사실 우리나라 국민들하고 공유하고, 느끼고 싶은 순수한 마음으로 열심히 만들었다”며 “몇 달 동안 해외만 떠돌다가 이러다 국내 관객을 못 만나는 게 아닌지 침울했는데 이렇게 만나게 돼 반갑다”고 소감을 전했다.

‘봄’은 베트남전이 한창이던 1960년대 말, 삶의 의미를 잃어버린 최고의 조각가 준구(박용우), 끝까지 삶의 의지를 찾아주려던 그의 아내 정숙(김서형) 그리고 가난과 폭력 아래 삶의 희망을 놓았다가 누드모델 제의를 받는 민경(이유영), 이 세 사람에게 찾아온 삶의 가장 아름다운 순간에 관한 이야기.

조근현 감독은 ‘26년’을 연출하기 이전 미술감독이었다. 그리고 미술감독 이전에는 미술학도였다.

조 감독은 “회화 전공을 했는데, 미술가를 다루는 영화를 보면 실제와 다르게 왜곡돼 있는 게 많다. 그런 게 굉장히 싫었다”며 “그런 생각을 가지고 있는데 우연히 이 시나리오를 접하고, 그런 지점에 대해 잘 이야기할 수 있을 것 같고, 자신감도 있었다”고 연출 이유를 밝혔다.

이어 “그리고 시나리오에 담겨진 따뜻한 인간애에 대해서 상당히 매료됐다”며 “이 작품을 만날 때 여러모로 지쳐있었고, 힘들어하는 사람이 주변에 많았다. 그래서 따뜻한 인간애를 잘 묘사하면 좋을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원래 다른 작품 때문에 제작자 분을 만났는데, 이걸 꼭 해보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봄’은 11월 20일 개봉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