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나믹듀오
다이나믹듀오


다이나믹듀오

그룹 다이나믹 듀오가 굴욕담을 고백했다.

오는 31일 방송되는 KBS2 ‘나는 남자다’에서는 ‘힙합 그리고 록을 사랑하는 남자’편으로 다이나믹듀오가 출연한다.

최자는 “다듀로서의 첫 반응은 좋았지만 언더에서의 첫 반응은 좋지 않았다”며 다이나믹 듀오의 데뷔 시절을 고백했다. 개코 또한 “1시간 정도의 공연이었는데 단 한명의 관객도 오지 않았다”며 굴욕적이었던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최자는 “당시 우리 팀 이름은 ‘파괴의 왕’이었으며 노래 제목도 빈부의 격차, 상실의 시대 등 사회비판적인 힙합 그룹이였다”고 고백해 촬영장을 폭소케 했다.

이후 개코는 “어렸을 때는 스냅백 모자를 즐겨 썼는데 점점 볼살이 너무 빠져서 이제는 어울리지 않아 못쓰고 있다”며 고민을 토로했다. 이에 최자는 “스냅백을 자주 쓰던 개코의 머리카락이 빠지는 모습을 보고 나도 개코처럼 될까봐 안 쓰고 있다”며 디스전을 연상케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녹화는 100여명의 ‘힙합&록 마니아인 남자’들이 모여 그들만의 공감과 웃음을 나눴다. 특히 록 사랑 30년 경력의 개그맨 이윤석과 록밴드 크라잉넛이 공연을 펼쳐 수많은 남자 방청객들을 열광케 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아메바컬쳐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