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피노키오’
SBS ‘피노키오’


SBS ‘피노키오’

배우 이필모와 진경이 SBS 수목드라마 ‘피노키오’에 합류했다. 이로써 ‘피노키오’는 이종석 박신혜 김영광 이유비 등 주연배우 4인과 함께 이필모와 진경의 합류로 탄탄한 라인업을 구축했다.

오는 11월 12일 첫 방송되는 ‘피노키오'(박혜련 극본/ 조수원 연출/ 아이에이치큐 제작) 측은 30일 “이필모와 진경이 ‘피노키오’에 합류해 최근 주연배우 4인방과 함께 촬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필모는 천상 기자인 황교동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YGN 보도국 사회부 시경캡(경찰서 출입 기자들을 관장하는 캡틴)인 황교동은 감정표현에 인색하고 서툴러 늘 표정이 굳어있지만, ‘세상을 바꾸는 것은 진실이다’라는 모토로 살아가는 인물이다.

진경은 극중 최인하(박신혜)의 어머니이자 레전드급 커리어를 지닌 MSC 보도국의 사회부장 겸 여성앵커 송차옥 역으로 연기 변신에 나선다. 송차옥은 지독한 자기관리와 승부욕으로 뉴스 조작도 서슴지 않는다. 그러나 이혼 후 아버지 밑에서 자란 딸 인하에게는 무한한 그리움을 안기는 장본인이기도 하다.

‘피노키오’는 이필모, 진경 두 사람의 합류로 탄탄한 라인업을 구축해 기대감을 갖게 만든다. 또한 두 사람은 극중에서 신입기자인 이종석 박신혜 김영광 이유비 등 주연배우 4인과 함께 연기 호흡을 맞출 예정으로, 이들의 성장과 로맨스의 촉매제와 기폭제로 보는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제작사 측은 “최근 촬영에 들어간 이필모와 진경이 현장에서 막힘 없는 연기력과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주며 모두의 귀감이 되고 있다”면서 “이종석 박신혜 김영광 이유비 등 주연배우 4인과 연기호흡을 맞추며 극을 탄탄하게 채우고 있다. 이들이 만들어가는 ‘피노키오’에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피노키오’는 거짓 이름으로 사는 남자와 거짓말을 못하는 여자의 청춘 성장 멜로로 오는 11월 12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IHQ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