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FM4U ‘정오의 희망곡’ 방송 화면 캡처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방송 화면 캡처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방송 화면 캡처

방송인 줄리안 퀸타르트가 요즘 인기를 실감한다고 말했다.

30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에서 DJ 김신영은 게스트로 출연한 줄리안 퀸타르트, 에네스 카야, 로빈 데이아나에게 요즘 인기를 실감하는지 물었다.

이에 에네스 카야는 “요즘 길거리를 못 돌아다니겠다”고 농담해 웃음을 자아냈다.

줄리안은 “나는 사생팬이 생겼다. 어느 날 누가 줄리안 있냐고 하면서 우리 집을 두드렸다고 한다. 내 룸메이트가 샤워하다가 급하게 나갔더니 어린 여자들이 있었다더라”며 집까지 찾아오는 팬들이 생겼다고 말했다.

최근 줄리안 퀸타르트, 에네스 카야, 로빈 데이아나는 종합편성채널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해 인기를 얻고 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