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원 인스타그램 캡처
이혜원 인스타그램 캡처


이혜원 인스타그램 캡처

축구해설위원 안정환의 아내 이혜원이 영화관에서 SNS를 올려 눈총을 샀다.

최근 이혜원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기 입만 한 청포도 사탕 한 입 가득 물고. 작지만 꽤 나가시는 몸무게를 이끄시고. 나의 무릎에 앉아서 영화 감상 중이신 그분. 아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리환 군은 이혜원의 무릎에 앉아 영화를 보고 있다. 두 사람 뒤로 영화를 보는 다른 관객들도 보인다.

이어 이혜원은 “간만에 본 영화. 우리는 형제입니다. 생각이 많아지는 영화. 또 다른 영화도 보고 싶다. 추천해주세요”라는 글과 함께 상영 중인 영화의 화면을 담은 사진을 게재했다.

이혜원이 올린 사진과 글은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급속도로 퍼져나갔다. 특히 모자이크 없이 다른 관객의 얼굴을 노출시킨 점과 상영 중에 스크린을 찍은 것에 대한 비난이 들끓었다. 이에 이혜원은 현재 해당 게시글을 삭제한 상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이혜원 인스타그램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