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만과 편견’
‘오만과 편견’


‘오만과 편견’

‘오만과 편견’ 최민수와 손창민이 팽팽한 신경전을 펼쳤다.

28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오만과 편견’ 2회에서 문희만(최민수)은 수습검사 한열무(백진희)에게 일부러 정창기(손창민)의 사건을 맡겼다.

정창기는 무전취식 쌍방폭행죄로 유치장에 갇혀있던 중이었다. 이에 한열무는 첫 사건을 맡아 의욕을 불태웠다.

하지만 정창기는 “난 일방적으로 맞았다”며 “난 무서워서 절대 안 때린다. 좋은 사건 하나 드리겠다. 바로 대법원으로 갈 수 있는 사건이다”고 거래를 제안해 만만치 않은 상대임을 입ㅈ증했다. 이에 한열무는 “닥쳐 이 새끼야 라고 종업원이 먼저 욕을 했네요”라고 받아쳤다.

이에 구동치(최진혁)는 정창기를 취조실로 데려갔다. 취조실 밖에서는 문희만이 정창기를 지켜보는 중이었다. 정창기는 문희만을 마주보는 듯 거울에 입을 맞추는 모습으로 두 사람의 숨은 이야기를 얘기해 궁금증을 모았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오만과 편견’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