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이 시구
유이 시구


유이 시구

걸그룹 애프터스쿨 유이가 플레이오프 2차전 시구자로 나섰다.

28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2차전 넥센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에 앞서 유이가 시구자로 등장했다.

유이는 넥센 김성갑 2군 감독의 딸로 ‘넥센 여신’으로 불리기도 한다. 이날 유이는 넥센 유니폼에 야구 모자를 쓰고 스키니진을 매치해 깔끔한 시구 복장을 선보였다.

이날 유이는 청순한 모습과 달리 공이 땅바닥을 향해 던져지는 이른바 ‘패대기 시구’를 선보였다. 이에 유이는 스스로 당황해하는 모습을 보여 귀여운 면모로 웃음을 자아내게 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