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비정상회담’


‘비정상회담’

JTBC ‘비정상회담’ 기미가요 논란에 일본 누리꾼들의 조롱이 이어지고 있다.

일본 스포츠 연예 전문지 산케이스포츠는 28일 “한국 프로그램 ‘비정상회담’에서 기미가요가 흘러 시청자들의 비난이 쇄도하고 공식 사과했다”고 보도했다. 산케이스포츠는 음원 사용 경위에 대한 충분한 설명이 없었다는 점과 기미가요 사용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점도 밝혔다.

이에 해당 기사에는 현재 300개 이상의 댓글이 달렸다. 일부 일본 누리꾼들은 댓글을 통해 “좋다. 한국이 기미가요도 알아주고”, “일본 기미가요를 알아줘서 고마워요”, “역시 시청률이 필요한 것 아닌가” 등의 조롱 댓글을 게재해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지난 27일 방송된 ‘비정상회담’에서는 일본인 대표 테라다 타쿠야를 대신해 다케다 히로미츠가 출연했다. 다케다 히로미츠의 등장 당시 기미가요가 배경 음악으로 흘러나온 것. 기미가요는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이며 천황의 시대가 영원하기를 기원한다는 곡이다.

이 곡은 욱일승천기와 함께 일본 제국주의, 군국주의를 나타내는 것이다. 기미가요는 제2차 세계대전 이후 국가(國歌) 사용이 폐지됐다가 지난 1999년 다시 일본의 국가로 쓰이고 있다.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인 곡이 한국의 TV 프로그램에서 나오는 것은 모두를 의아하게 했다.

‘비정상회담’ 제작진은 공식 사과를 했지만 지난 7월 방송된 ‘비정상회담’ 1회에서도 기미가요가 등장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식지 않고 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JTBC ‘비정상회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