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대철
신대철


신대철

시나위 기타리스트 신대철이 고(故) 신해철의 1차 수술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진 스카이병원의 관련 영상을 SNS에 공개했다.

28일 신대철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기적을 일으키는 명의를 소개합니다”는 글과 함께 스카이병원 관련 영상을 링크했다.

앞서 신대철은 신해철의 사망 소식이 알려진 직후인 지난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너를 떠나보내다니 믿을 수가 없구나. 이 말은 하고 싶지 않았다만 해철아. 복수해줄게”라는 글을 게재했다. 또한 신대철은 지난 25일에도 “병원의 과실이 명백해 보인다. 문 닫을 준비해라. 가만있지 않겠다. 사람 죽이는 병원. 어떤 이야기인지 짐작하시라”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스카이병원 측은 24일 “신해철이 스카이 병원에서 수술을 받은 후 의료 사고를 당해 생명이 위독하게 됐다는 내용의 찌라시는 근거 없는 낭설”이라며 “환자 본인이 아무래도 연예인이라는 직업을 가진 만큼 병원 측에서 주의를 당부한 사항에 소홀했을 가능성은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에 신해철 소속사 KCA엔터테인먼트는 25일 “병원 측에서 발언한 ‘환자 본인이 아무래도 연예인이라는 직업을 가진 만큼 병원 측에서 주의를 당부한 사항에 소홀했을 가능성은 있다’라는 표현은 저희 소속사뿐만 아니라 병실에 누워있는 신해철 씨와 그의 가족에게도 상당히 불쾌하고 유감스럽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신해철은 지난 27일 오후 8시 19분 저산소 허혈성 뇌손상으로 사망했다. 신해철의 빈소는 서울 풍납동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됐으며 오는 31일 오전 9시 발인 예정이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신대철 페이스북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