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네딕트 컴버배치
베네딕트 컴버배치


베네딕트 컴버배치가 마블 슈퍼히어로가 됐다. 앞으로 ‘셜록’이 아닌, ‘닥터 스트레인지’로 기억될까.

28일 미국영화전문지 버라이어티는 “영국 드라마 ‘셜록’의 베네딕트 컴버배치가 마블의 ‘닥터 스트레인지’ 출연을 확정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당초 ‘닥터 스트레인지’ 역에는 배우 호아킨 피닉스, 키아누 리브스 등이 거론됐으나 최종적으로 베네딕트 컴버배치에게 돌아갔다”고 덧붙였다

‘닥터 스트레인지’는 마블코믹스를 대표하는 인기 슈퍼히어로 중 한 명으로 아이언맨, 스파이더맨, 헐크, 토르 등을 뛰어넘는 지구 최고 능력을 지닌 괴짜 마법사다. 마블 코믹스에서 그는 어벤져스, 엑스맨, 판타스틱 포 등과 함께 등장한 바 있어 앞으로 컴버배치가 ‘어벤져스’ 시리즈에 출연할 가능성을 열어두게 됐다.

실제로 그 동안 ‘닥터 스트레인지’는 ‘토르’ ‘캡틴 아메리카2’ 등에서 언급돼 온 만큼 그의 ‘어벤져스’ 시리즈 합류에 대한 가능성은 높은 상태다. 마블은 ‘닥터 스트레인지’를 2016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를 통해 우주로 무대를 넓힌 마블이 ‘닥터 스트레인지’로 또 어떤 프로젝트를 가동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