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의 비밀 스틸
가족의 비밀 스틸
tvN 일일드라마 ‘가족의 비밀'(극본 이도현 연출 성도준 제작 그룹에이트)이 불꽃 튀는 로열패밀리의 신경전으로 출격을 알렸다.

27일 오전 9시 40분 방송된 1화에서는 교통사고로 아들을 잃은 아픈 과거에도 불구하고 로열패밀리에 섞이지 못한 채 무시당하는 진왕그룹 며느리 한정연(신은경)의 외로운 처지가 전파를 탔다.

한정연은 아들의 기일에 산소를 찾을 기회조차 주지 않는 시어머니 진주란(차화연) 회장에 맞서 용기를 내 보지만, “감히 어디라고 와. 죽으려면 니가 죽었어야지”라는 칼날 같은 말과 함께 멱살을 잡히는 수모를 당했을 뿐이다. 며느리를 끔찍이 원망하는 진주란 회장이 무슨 의도에서인지 ‘진왕 갤러리’ 관장에 정연을 임명하면서, 정연은 진왕가 첫째딸 고태희(이일화 분)와 신경전까지 불가피하게 됐다.

한편, 정연의 딸 고은별(효영)은 약혼식을 앞두고 할머니 진주란 회장에게 “파혼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히고, 진 회장은 손녀의 뜻을 받아들이면서도 “대가는 치러야 할 것”이라는 의미심장한 말로 불길한 기운을 암시했다.

모성애와 서스펜스가 결합된 새로운 소재를 선보일 ‘가족의 비밀’은 첫 방송부터 쫀쫀한 긴장감을 선사했다는 평을 들었다. 이어 28일 방송될 2화에서는 정연의 처지를 누구보다 안타까워하는 딸 고은별(효영)이 엄마를 위로하고자 즐거운 데이트를 기획할 예정. 모처럼 모녀 데이트의 즐거움에 흠뻑 빠진 정연과 은별은 양평 별장으로 향하는데, 요리를 준비하러 홀로 별장에 들어선 은별은 아빠 고태성(김승수)과 갤러리 실장 마홍주(유서진)의 불륜 현장을 목격하고 만다.

재벌 일가의 팽팽한 기싸움이 관심을 끌 것으로 예상되는 ‘가족의 비밀’은 tvN이 1년 만에 선보이는 일일 드라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tvN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