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내일도 칸타빌레’ 스틸
KBS2 ‘내일도 칸타빌레’ 스틸


KBS2 ‘내일도 칸타빌레’ 스틸

KBS2 월화드라마 ‘내일도 칸타빌레’를 이끄는 대세 배우들의 무아지경 대본 삼매경 현장이 포착됐다.

25일 공개된 사진 속에는 주연 배우인 주원, 심은경, 고경표, 백윤식, 박보검, 민도희 등이 대본 삼매경에 빠져 캐릭터에 완벽하게 몰입하고 있는 모습이다. 이들은 이름만 들어도 믿음이 가는 명품 중견 배우 백윤식, 이병준, 예지원, 안길강 등과 완벽한 연기 호흡을 맞추며 눈부신 연기력을 뽐내고 있는 상황. 이 연기력의 배경에는 빡빡한 촬영 스케줄 속에서도 대본을 손에서 내려놓지 않고, 보고 또 보고를 반복하는 배우들의 노력이 숨어있다. 이들은 촬영 틈틈이 대본을 보며 대사를 암기하고, 서로 호흡을 맞춰보며 연기에 대한 열정을 발휘하고 있다.

대사 분량이 가장 많고 거의 모든 배우들과 호흡을 맞춰야 하는 주원은 틈만 나면 대본을 손에 들고 탐독한 후 촬영장 곳곳에 포진된 배우들과 즉석에서 리허설을 진행하는 열정적인 모습으로 감탄을 연발케 한다. 자신의 역할마다 대본에 일일이 형광펜으로 밑줄을 쳐놓는가 하면 여러 색깔의 포스트잇으로 상세하게 구분을 해놓는 등 완성도 높은 연기를 보여주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

심은경 역시 항상 대본을 손에 쥔 상태로 고도의 집중력을 발휘, 시간이 날 때마다 대사와 동선을 체크해 설내일의 매력을 나날이 업그레이드 시키고 있다. 귀여우면서도 독특함이 묻어나는 말투나 감정이 명확하게 드러나는 사랑스럽고 다양한 표정 연기는 끊임없이 캐릭터를 연구하는 심은경의 피나는 노력이 빚어낸 결과물로, 심은경만이 해낼 수 있는 독보적인 매력으로 손꼽힌다.

심은경의 대본 사랑은 상대 배우와 호흡을 맞출 때 더욱 빛을 발한다. 주원, 고경표 등과 대사와 리액션에 대한 심도 깊은 의견을 적극적으로 나누는 것은 기본. 매 촬영 마다 남다른 열의를 고스란히 드러내며 최선을 다하는 심은경에 현장 관계자들의 칭찬이 끊이지 않고 있다.

주원과 심은경의 옆에 늘 함께 있는 고경표은 자신의 스타일을 유일락 캐릭터에 녹여내 맛깔스러운 재미를 더하고 있다. 촬영 내내 진중한 자세로 대본을 살피다가도 어느새 장난기 가득한 모습으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어내는 등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또 박보검은 극에 신선한 재미를 불어넣을 캐릭터인 이윤후에 푹 빠져 대본 탐독에 몰두하고 있다. 자신의 분량이 없을 때도 대본 리딩에 참여하며 열의를 보였던 박보검은 그간 누구보다 열성적으로 캐릭터 구축에 임해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리고 있다. 민도희, 장세현 역시 자신들이 맡은 캐릭터인 최민희, 마수민의 넘치는 개성과 독특한 매력을 더욱 세심하게 표현해내기 위해 대본 열공 대열에 합류, 끝없는 연기 열정을 보여주고 있다.
‘내일도 칸타빌레’의 대세 배우들은 대본 열공 뿐만 아니라 악기 연주 연습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피아노, 바이올린, 콘트라베이스, 팀파니는 물론 지휘까지, 촬영에 돌입하기 전부터 구슬땀을 흘리며 연습에 몰입했던 이들은 빠듯한 촬영 스케줄 속에서도 여전히 연습을 게을리 하지 않고 있다는 후문.

제작사 그룹에이트 관계자는 “‘내일도 칸타빌레’의 촬영 현장은 각자의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열정의 배우들 덕분에 항상 뜨겁다. 완성도 높은 작품을 위해 한시도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고 최선을 다하는 배우들에게 큰 관심 바란다”라고 전했다.

지난 4회 방송에서는 슈트레제만(백윤식)을 대신해 S오케스트라의 지휘를 맡게 된 차유진(주원)이 조금씩 단원들을 이해하고 소통하는 과정이 유쾌하면서도 감동적으로 그려져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차유진이 이끄는 S오케스트라는 완벽하게 연주에 성공해 해체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내일도 칸타빌레’는 매주 월요일,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그룹에이트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