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내일도 칸타빌레’
KBS2 ‘내일도 칸타빌레’


KBS2 ‘내일도 칸타빌레’

‘내일도 칸타빌레’고경표와 심은경이 사랑스럽고 귀여운 매력을 과시했다.

KBS 2TV 월화드라마‘내일도 칸타빌레’(극본 박필주 신재원, 연출 한상우 이정미, 제작 그룹에이트) 제작사 측은 24일 고경표 심은경의 사랑스러운 콤비 매력이 돋보이는 촬영 비하인드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고경표와 심은경은 가을 정취가 물씬 느껴지는 풍경을 배경으로 나란히 서서 함박 웃음을 짓고 있다. 얼굴에 귀여운 낙서를 한 심은경은 고경표가 손을 내밀자 얼른 자신의 손을 그 위에 올려놓고는 손 크기 비교를 하고 있다. 또 심은경은 고경표와 엄지 손가락을 치켜 올린 채 두 손을 마주 붙이고는 환하게 웃고 있다. 손장난 하나만으로도 즐거운 두 사람의 사랑스러운 모습이 이목을 사로잡는다.

이는 지난 20일 방송된 3회에서 설내일(심은경)은 유일락(고경표)과 자신을 괴롭히는 테러범 마수민(장세현)을 잡는 장면 촬영 현장에서 포착된 모습으로, 고경표와 심은경은 촬영 내내 옆에 꼭 붙어서는 장난을 치는 등 마치 사이좋은 남매 같은 분위기를 물씬 풍겼다. 특히 고경표는 연신 웃음을 터트리는 심은경이 귀여운지 계속해서 그녀를 세심하게 챙겨주는 모습으로 훈훈한 오빠 포스를 발산했다.

성격부터 하는 행동까지 너무도 닮은 유일락과 설내일은 클래식 냉미남 차유진(주원)에게 껌딱지처럼 들러붙어 늘 사고를 치는 트러블메이커 콤비로 통한다. 누구도 말릴 수 없는 엉뚱 발랄함이 매력 포인트.

제작사 그룹에이트 관계자는 “고경표와 심은경이 함께하는 촬영 현장은 그 누구보다 밝고 활기찬 에너지로 가득해 늘 웃음이 끊이지 않는다. 이는 두 사람이 손발 척척 맞는 찰떡 같은 연기 호흡을 자랑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 앞으로도 엉뚱 발랄 매력으로 큰 재미를 선사할 두 사람에 많은 관심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4회 방송에서는 슈트레제만(백윤식 분)을 대신해 S오케스트라의 지휘를 맡게 된 차유진이 조금씩 단원들을 이해하고 소통하는 과정이 유쾌하면서도 감동적으로 그려져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차유진이 이끄는 S오케스트라는 완벽하게 연주에 성공해 해체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내일도 칸타빌레’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KBS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