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해철
신해철


신해철

가수 신해철이 심장 이상으로 심폐소생술을 받은 뒤 응급실로 옮겨졌다.
신해철 소속사 관계자는 22일 텐아시아에 “오늘 새벽에 몸에 이상을 느껴 병원에 입원했다가 심장이 멈춰서 오후 2시경에 아산병원으로 옮겼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현재 응급실에 있는 상황으로 병의 원인은 알 수 없다”며 “원래 심장에 이상은 없었다”고 말했다.

신해철은 최근 6년여 만에 가수활동을 재개해 솔로 정규 6집 Part.1 ‘리부트 마이셀프(RebootMyself)’를 발표했고, 지난달에는 재결성한 넥스트로 콘서트를 여는 등 활발한 활동 중이었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