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승언
황승언


독립영화 ‘족구왕’의 히로인 배우 황승언이 지난 19일 SBS 파워FM ‘씨네타운S’에 출연했다.

황승언은 화제의 영화를 소재로 후일담에 관한 거침없는 토크를 진행하는 영화 전문 인기 프로그램 ‘씨네타운S’에서 영화 ‘족구왕’에 대한 솔직한 입담을 과시해 프로그램의 분위기를 이끌었다.

황승언은 영화 ‘족구왕’ 크랭크인 일주일 전에 극적으로 캐스팅 되어 지금의 안나가 만들어 졌다고 한다. 일주일이라는 짧은 시간 안에 안나 역을 소화해야 했기에 황승언은 자신의 연기에 아쉬움을 나타냈지만, 패널 정찬우는 오히려 풋풋한 이미지가 너무 잘 맞아서 영화의 완성도를 높였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황승언은 실제로 영화를 20번 이상 볼 정도로 애착이 남달랐으며 이날, 주인공인 만섭(안재홍)보다 미래(황미영)가 족구를 더 잘해 놀랐다는 것과 미래(황미영)의 첫 키스 상대가 창호(강봉성)라는 등 ‘족구왕’에 대한 재미있는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황승언은 영화 ‘족구왕’에 이어 대세 여배우들만 한다는 화장품 모델, 영화제 MC, 스포츠 의류 브랜드 모델 활동까지 병행하며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어, 현재 주목 받는 라이징 스타로 떠오르고 있다.

황승언의 소속사 얼반웍스이엔티는 “황승언이 새로운 영역에 도전하며 팬들의 기대에 부응하려 노력하고 있다.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을 통해, 배우로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전했다.

황승언의 ‘족구왕’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을 수 있는 SBS 파워FM 라디오 프로그램 ‘씨네타운S’는 팟캐스트 오디오 ‘시네타운 나인틴’과 인터넷 라디오 ‘고릴라’를 통해 다시 청취할 수 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얼반웍스이엔티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