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교진
인교진


인교진

‘품절남’ 인교진이 종합편성채널 MBN ‘천국의 눈물’에서 결혼 후 첫 ‘브라운관 나들이’를 펼쳐낸다.

인교진은 MBN 특별기획드라마 ‘천국의 눈물’(극본 김연신 허인무 연출 유제원)에서 유선경(박지영)의 시동생이자 진현태(윤다훈)의 이복동생인 진현웅 역을 맡은 상황. 잘생기고 돈 많은 최고의 ‘엄친아’지만 첩의 아들이라는 성장 환경 때문에 매사에 부정적이고 회의적인 ‘반항아’ 면모로 색다른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인교진은 오는 26일 방송될 ‘천국의 눈물’ 6회 분에서 물류창고 팀장으로 임팩트 넘치는 첫 선을 보인다. 극중 진현웅(인교진)이 김밥을 먹으면서 일하던 아르바이트생 윤차영(홍아름)과 실랑이를 벌이게 되는 장면. 미국에서 유학을 마치고 돌아온 진현웅은 신데렐라 백화점 사장인 형수 유선경의 계략에 따라 백화점에서 가장 일하기 어려운 물류창고 팀에 가게 됐고, 거기서 계약직 알바생인 윤차영과 사사건건 부딪히게 된다. 첫 만남부터 신경전을 벌이는 두 사람이 앞으로 어떤 사건사고들과 엮이게 될 지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MBN 제작국 드라마부 관계자는 “인교진은 기존에 맡았던 착한 남자들 역과는 다른, 아픔이 있는 냉정남 진현웅 역에 완전히 빠져든 채로 연기했다”며 “이미 촬영은 인교진의 결혼 전에 끝났지만 결혼 후 인교진을 처음으로 브라운관에서 볼 수 있다는 점이 시청하는 재미를 배가시키게 될 것이다. 품절남 인교진의 색다른 연기변신은 어떤 모습일지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글. 장서윤 ciel@tensia.co.kr
사진제공. MBN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