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개코
래퍼 개코


래퍼 개코

래퍼 개코의 새 앨범 ‘레딘그레이’의 수록곡 대부분이 KBS에서 심의 부적격 판정을 받았다.

22일 KBS 가요심의 결과에 따르면 개코의 신곡 ‘장미꽃’, ‘치명적인 비음’ 등 12곡이 방성 부적격 판정 조치됐다.

‘치명적인 비음’은 욕설을 연상시키는 가사로, ‘장미꽃’은 특정 상품의 브랜드 언급 등 디지털 음원에서 부적격 요소로 지적됐으며, ‘페스티벌 버진’은 선정적 표현으로, ‘복수의 칼2’는 욕설이 담긴 가사 때문에 부적격 판정을 받게 됐다.

또 ‘Chaser the rapper part 2’, ‘은색 소나타’, ‘세상에’, ‘동방예의지국’, ‘서울 블루스3’, ‘제정신이 아냐’ 등이 심의에서 부적격 판정을 받았다.

개코의 새 앨범 ‘레딘그레이’는 지난 16일 공개됐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아메바컬쳐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