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02115082072136
2014102115082072136


한국을 찾은 월트디즈니-픽사의 존 라세터 CCO가 2D 애니메이션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1일 오전 서울 왕십리 CGV에서 월드디즈니 애니메이션 스튜디오&픽사 CCO 존 라세터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디즈니-픽사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의 2015~2016 라인업 프리젠테이션에 이어진 이날 자리에서 존 라세터는 ‘디즈니의 상징인 2D 애니메이션 제작 계획은 없는가’라는 질문에 “디즈니는 여전히 2D애니메이션을 사랑한다”고 전했다.

이어 존 라세터는 “최근 미키 마우스 단편을 만들기도 했다. 기술과 적합한 스토리를 찾고 있다”며 여전히 2D에 대한 작업이 진행 중임을 밝혔다

또한 “월트디즈니에서 3D로 작업하는 방식은 2D에서 온 독보적 기술이 사용된다. 이것이 기술적으로는 상당히 어렵지만 우리는 그동안의 노하우를 통해 독보적 기술력을 만들게 됐다. 아무 스튜디오나 만들 수 있는 기술은 아니다”라고 강한 자신감을 내보였다.

존 라세터는 평단과 관객을 사로잡은 애니메이션 걸작 ‘토이 스토리’ 시리즈와 ‘벅스 라이프’ ‘카’를 연출했고, ‘몬스터 주식회사’ ‘니모를 찾아서’ ‘인크레더블’ 등을 제작했다. 2차례 오스카 수상 경력이 있는 그는 2006년 월트 디즈니의 픽사 인수 이후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의 수장을 맡고 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디즈니 픽사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