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라세터
존라세터


한국을 찾은 월트디즈니-픽사의 존 라세터 CCO가 한국의 관객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21일 오전 서울 왕십리 CGV에서 월드디즈니 애니메이션 스튜디오&픽사 CCO 존 라세터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디즈니-픽사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의 2015~2016 라인업 프리젠테이션에 이어진 이날 자리에서 존 라세터는 “한국에 오게 돼 굉장히 기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존 라세터는 “한국은 픽사와 월트 디즈니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에 큰 의미를 지닌 나라다. ‘겨울왕국’을 통해 한국 팬들의 큰 사랑을 느낄 수 있었다. ‘겨울왕국’이 우리를 치유했고, 한국 팬들의 사랑이 큰 밑거름이 됐다”고 한국 관객들에게 재차 고마움을 표했다.

또한 “‘겨울왕국’을 통해 보여준 사랑에 감사를 표하기 위해서 (아시아 투어 중 처음으로) 한국에 먼저 오게 됐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존 라세터는 평단과 관객을 사로잡은 애니메이션 걸작 ‘토이 스토리’ 시리즈와 ‘벅스 라이프’ ‘카’를 연출했고, ‘몬스터 주식회사’ ‘니모를 찾아서’ ‘인크레더블’ 등을 제작했다. 2차례 오스카 수상 경력이 있는 그는 2006년 월트 디즈니의 픽사 인수 이후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의 수장을 맡고 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디즈니 픽사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