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 3부작
거리 3부작

유하 감독이 ‘강남 1970’으로 거리 3부작을 완성시켰다.

이민호와 김래원의 만남을 통해 1970년대 서울, 개발이 시작되던 강남땅을 둘러싼 두 남자의 욕망과 의리, 배신을 그린 액션 드라마 ‘강남 1970’이 2004년 ‘말죽거리 잔혹사’와 2006년 ‘비열한 거리’를 잇는 10년에 걸친 유하 감독의 ‘거리 3부작’ 완결편을 표방해 관심을 끈다.

‘강남 1970’은 ‘말죽거리 잔혹사’에서 1970년대 강남의 ‘말죽거리’를 배경으로 제도권 교육의 바깥으로 밀려나게 된 청춘들을 그린 지 10년, ‘비열한 거리’에서 한 젊은 건달이 맨몸뚱이로 성공을 향해 모든 것을 걸고 날아올랐으나 결국 그가 선 거리는 배신이 난무하는 ‘비열한 거리’였음을 보여준 지 8년 만의 완결이다.

유하 감독은 ‘거리 3부작’의 완결편 격인 ‘강남 1970’에서는 강남땅의 개발이 막 시작되던 1970년대로 돌아왔다. 그는 강남땅을 둘러싼 이권다툼의 최전선에서, 각기 다른 이익을 위해 목숨 걸고 움직이는 고아출신의 두 젊음, 종대(이민호)와 용기(김래원)의 모습을 통해 가진 것 없는 청춘이 빚어내는 욕망과 배신의 드라마를 보여준다.

또한 가진 것이 없기에 더욱 모든 것을 가지고 싶었던 청춘들의 이야기라는 점에서 앞선 두 작품에 이어 ‘청춘 3부작’의 요소 또한 간직한 ‘강남 1970’은 기존에 ‘말죽거리 잔혹사’와 ‘비열한 거리’를 통해 권상우와 조인성을 스타에서 남자 배우로 성장시켰던 연장선상에서 이민호와 김래원의 새로운 모습을 기대케 한다.

이에 덧붙여 진흙탕 액션신을 통해 대역 없이 롱테이크로 목숨 걸고 부딪히는 날것의 액션을 생생하게 선보이는 장면은 ‘말죽거리 잔혹사’의 옥상 액션과 ‘비열한 거리’의 굴다리 액션을 잇는 ‘거리 3부작’의 하이라이트로 벌써부터 영화 팬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강남 1970’은 오는 11월 개봉 예정이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쇼박스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