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일 특성
박해일 특성


박해일이 실제 아버지가 암 치료를 받고 회복한 사실을 고백했다.

20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나의 독재자’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시사회 이후 열린 기자간담회에는 이해준 감독을 비롯, 설경구, 박해일, 윤제문, 이병준, 류혜영이 참석했다.

극중 김일성 역할에 푹 빠진 아버지와 애증의 관계에 놓인 아들 태식 역을 맡은 박해일은 “영화 촬영할 때 아버지가 아프셨다. 촬영이 끝난 후 암 판정을 받으셨다. 그래서 이게 영화인지 현실인지 헷갈릴 시점이 있었다”며 “그때 수술을 받으신 후 뒷모습이 정말 반쪽이 되셨더라. 기분이 참 묘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박해일은 “그래도 지금은 다행히도 회복을 잘하셨다. ‘나의 독재자’ 티켓을 사서 보여드릴 생각이다”라고 덧붙였다.

‘나의 독재자’는 대한민국 한복판, 자신을 김일성이라 굳게 믿는 남자와 그런 아버지로 인해 인생이 제대로 꼬여버린 아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첫 남북정상회담 리허설을 위해 김일성의 대역이 존재했다는 역사적 사실에 영화적 상상력을 가미했다. 설경구 박해일의 부자 연기가 눈길을 끈다. 오는 30일 개봉.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