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우
박민우


배우 박민우가 첫 주연으로 성공적인 신고식을 알렸다.

SBS 주말드라마 ‘모던파머’에서 부유한 환경에서 자란 귀티 나는 외모의 소유자이자, ‘재미지상주의자’로 살아가는 강혁 역을 맡은 박민우는 임팩트 있는 첫 등장을 알렸다.

18일 첫 방송에서 강혁은 술에 취한 이민기(이홍기)를 리어카에 싣고 유한철(이시언), 한기준(곽동연)과 함께 공연장으로 끌고 가는 장면이 그려졌다. 그는 밴드 ‘엑설런트 소울즈’의 키보디스트로 무대에 서서 다른 멤버들과 함께 뜨거운 록공연을 펼치며 음악에 심취해 자유로우면서도 진지한 모습을 선보여 눈길을 사로잡았다.

7년 후, 아버지가 원장으로 있는 병원 내 인턴으로 일하던 강혁은 우연히 그 곳을 찾은 한철과 마주쳤다. 강혁은 그에게 밴드 멤버들 모두 재결합해 귀농하기로 결심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잠시 고민에 잠기더니 “그거 재미있겠는데? 같이 가자 친구야”라며 의사 가운을 벗어 던지며 귀농 여정에 합류했다.

이날 박민우는 짙은 스모키 메이크업에 강렬한 스타일링을 소화하며 록밴드 멤버로 완벽 분하는가 하면, 하얀 의사 가운을 스마트하게 소화해내며 시종일관 웃음을 잃지 않는 모습과 익살스러움을 과시했다.

‘모던파머’는 매주 토,일 밤 8시 45분에 방송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