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서치열전
간서치열전


한주완의 ‘스포일러 고문’이 화제다. 특유의 깨방정 코믹 연기와 허를 찌르는 공감으로 네티즌의 마음을 훔쳤다.

한주완은 홍길동전 탄생비화를 그려 낸 KBS 웹드라마 ‘간서치열전’에서 사라진 홍길동전을 추적하는 ‘책덕후’ 장수한으로 열연 중이다. 지난 16일 네이버 TV 캐스트를 통해 공개된 ‘간서치열전’ 4회분에서 한주완은 ‘코믹본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수한은 사라진 허균의 홍길동전을 추적하던 중 계월(민지아)에게 포박 당했다. 수한의 베끼는 능력을 이용하여 자신이 쥐고 있던 홍길동전의 필사본을 만들려는 계월의 계략에 휘말렸던 것.

오로지 홍길동전을 읽는 꿈 하나만 바라보며 사라진 홍길동전에 죽자고 달려들었던 수한은 “홍길동전을 다시 쓰라”는 계월의 반협박에도 “선생의 저서를 능욕하란 말이오?”라며 정색했지만, 뽀얀 속살을 드러내며 홍길동전의 일부를 읽어 내려갔던 계월의 유혹에 흔들릴 수밖에 없었다.

조선판 스포일러가 된 계월은 홍길동전의 베일을 벗겨내기 시작하며 수한을 스포일러의 덫 위에 올려놓았다. 홍길동전의 핵심 포인트에 궁금증을 유발시켰던 홍길동전의 엔딩까지, 결박당한 수한이 계월의 무수한 스포를 피할 방법은 없었다. 계월의 이야기에 안달 났던 수한은 “그대는 덕후의 윤리도 없소. 이 요괴 같은 할망구야”라며 ‘고문’의 고통으로 난리법석을 피웠다.

이와 함께 ‘간서치열전’의 대박행진은 계속되고 있다. 19일 현재 누적 조회 수가 60만 건을 돌파하며 웹드라마계의 지각변동을 몰고 온 것. 이에 19일 일요일 밤 12시 KBS 2TV 드라마스페셜을 통해 방송될 통합편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지난 13일 최초 공개된 ‘간서치열전’ 웹버전은 19일 현재 네이버 TV 캐스트를 통해 6회분까지 공개됐다. 19일 일요일 밤 12시 KBS2 드라마스페셜 ‘간서치열전’의 완편을 시청할 수 있으며, 웹드라마를 통해 선공개되지 않은 마지막 15분의 클라이막스는 방송을 통해 먼저 보게 된다. 본방송 직후 웹드라마 마지막 7회가 네이버 TV 캐스트에 공개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