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진웅
조진웅


조진웅이 웃음을 위해 머드에 빠졌다. 그의 첫 등장은 카리스마였다.

19일 방송된 SBS ‘런닝맨’ 217회 ‘상남자 전성시대’ 편에는 조진웅, 김성균, 방송인 오상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조진웅은 카리스마 가득한 모습으로 등장해 선전포고했다. 아랫마을 팀인 ‘런닝맨’ 멤버들과 조우한 윗마을 보스 조진웅은 인사를 건네며 “아마 인사는 여기까지일 겁니다”라고 말해 놀라게 했다.

하지만 1라운드 머드 배구 대결에선 웃음을 위해 몸을 사리지 않았다. 머드가 주변에 깔린 곳에서 펼쳐지는 배구 시합. 팀이 이기고 있음에도 “저 쪽 팀이 더 웃기다”며 아쉬워하던 조진웅은 직접 몸을 날리며 머드에 바진 유재석을 보고 감탄했고, 큰 미소와 함께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에 조진웅은 가운데로 온 곰을 쉽게 받아낸 뒤 일부러 머드 바닥을 향해 몸을 날리며 자신의 의도대로 웃음을 유발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