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파머 이시언
모던파머 이시언


“제 청춘이 어떻게 다시 타오르는지 보여드릴게요.”

18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모던파머’에서 이시언은 홍대의 잘나가는 록밴드 멤버에서 갑작스런 시한부 선고로 좌절하는 계약직 사원 유한철을 연기하며 유쾌한 웃음과 공감을 자아내고 있다.

이시언이 연기하는 유한철은 과거에는 홍대의 유명 록밴드 ‘엑소(엑설런트 소울)’의 멤버였으나 27살이 된 현재에는 계약직 사원. 게다가 흔한 복통이라 여겼으나 간암 말기라는 시한부 선고를 받고 안 그래도 막막했던 인생이 참담해지고 만다. 남은 6개월, 그는 마지막으로 앨범을 남기기로 하고 같은 멤버였던 민기(이홍기)의 귀농 제안을 받아들여 시골로 내려가게 된다.

그간 숱한 작품을 통해 특유의 연기 스타일로 호평을 이어온 이시언은 이번 드라마에도 ‘웃픈’ 이 시대의 청춘을 맛깔나게 연기했다는 평가다.

‘모던파머’는 도시생활에 지친 4명의 청춘들이 인생의 탈출구로 귀농을 선택하여, 유기농처럼 싱그러운 청춘을 되찾고 꿈과 사랑 그리고 우정을 이어가는 유쾌한 리얼 농촌 코미디 드라마. 매주 토,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