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힐링캠프


이유리가 김제동의 뺨을 때리려는 듯한 모습이 포착됐다.

‘국민악녀’로 떠오른 이유리가 SBS ‘힐링캠프’ 출연해 MC인 김제동의 뺨을 때리려는 듯한 모습이 공개된 것.

19일 공개된 ‘힐링캠프’ 이유리 편 녹화 사진 속 이유리는 장난기 가득한 표정으로 김제동과 마주하고 있다. 김제동은 안경까지 벗은 채 다소 불안한 표정으로 이유리를 바라보고 있다. 이어진 사진에서 이유리는 오른손을 번쩍 들어 김제동의 뺨을 때리는 듯한 포즈다. 놀란 듯한 이유리와 고개를 돌린 채 앉아 있는 김제동의 모습이 보는 이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해당 사진은 ‘힐링캠프’ 녹화 도중 악역 연기를 재연해 달라는 MC들의 요청에 이유리가 응한 것이라고. 이유리의 실감나는 악녀연기에 ‘힐링캠프’ MC들은 혀를 내둘렀다는 후문이다.

이날 녹화에서 이유리는 국민악녀 이외에도 유쾌한 여배우, 사랑스러운 아내 등 다양한 매력을 발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제동을 긴장하게 만든 이유리의 진가는 20일 방송되는 SBS ‘힐링캠프’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