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홍기 모던 파머
이홍기 모던 파머


SBS 주말드라마 ‘모던파머’에서 극 중 밴드의 공연장면에 실제 이홍기 팬들이 참여했다.

18일 방송된 ‘모던파머’ 1부에서는 홍대에서 공연하던 밴드 ‘엑셀런트 소울즈’의 멤버들이 7년 뒤 1인 밴드와 의사 그리고 비정규직 회사원, 고시생으로 변신했다가 이내 이홍기의 제안으로 배추농사를 짓기 위해 하두록리로 항하는 장면이 공개됐다.

특히 극초반을 뜨겁게 달군 ‘엑셀런트 소울즈’의 공연장면에 실제 이홍기의 팬들이 참여, 관객석에서 환호를 보냈다. 이 장면의 촬영직전 제작진은 “관객석에 FT아일랜드 멤버인 이홍기의 팬들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이홍기 소속사를 통해 팬클럽으로 보냈다. 이에 팬들은 제안을 흔쾌히 수용하면서 성사된 것.

지난 9월초 홍대의 모 클럽에서 진행된 촬영에서는 120여 명의 팬들이 참여해 5시간여 동안 야광봉을 흔들면서 뛰는 열광하는 연기를 펼쳤고, 덕분에 화면에서도 이를 생생하게 담을 수 있었다. 이에 오진석 감독도 팬들에게 고마워했고, 특히 이홍기는 촬영직후 팬들을 향한 팬서비스 시간을 따로 갖기도 했다.

한 제작진은 “극 초반 ‘엑셀런트 소울즈’의 공연장면이 돋보였던 건 이홍기씨 팬분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있어서 가능했다”며 “다시 한 번 실감나게 환호를 보내준 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덕분에 ‘모던파머’를 팬분들과 함께 만드는 드라마가 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모던파머’ 2회 방송분은 19일 밤 8시 45분에 시청자들의 안방을 찾아간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