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삼시세끼’ 방송 화면
tvN ‘삼시세끼’ 방송 화면
tvN ‘삼시세끼’ 방송 화면

배우 이서진이 몰카 형식의 촬영을 당했고 조카 또한 공개했다.

17일 첫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삼시세끼’에는 이서진이 몰래카메라를 당하려는 모습과 조카를 공개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서진에게 제작진은 “요리 프로그램 해 보는 게 어떨까”라고 그에게 말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다시 보여준다. tvN ‘꽃보다 할배’ 여행 중 요리를 자주 하며 ‘요리왕’이 될 뻔 했던 이서진에게 농담을 한 것.

제작진은 몰래카메라를 설치하며 “강원도 정선에 요리할 수 있는 세트를 샀다”고 전했고 이서진은 “미쳤구나 너”라고 외쳐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제작진은 이서진에게 작은 씨앗을 건넸고 씨앗이 자라면 프로그램이 시작된다고 전했다. 이서진은 씨앗을 키우는 어머니를 구경했고 이어 조카에게 씨앗을 보여주며 “엘리야. 너가 이제 키워야돼”라며 끌어안아 시선을 끌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tvN ‘삼시세끼’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