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지나
가수 지나
가수 지나

가수 지나가 종합편성채널 JTBC ‘마녀사냥’ 녹화 중 MC들의 짓궂은 행동에 당황해 연신 비명을 질렀다.

지나는 최근 진행된 ‘마녀사냥’ 62회 녹화에서 ‘알몸으로 생활하는 남자’에 대한 사연을 듣고 경악했다. 하지만 MC 성시경은 “나 역시 잘 때는 맨 몸으로 잔다”며 거들었고 허지웅까지 나서 알몸으로 생활하는 남자의 일상을 재연해 눈길을 끌었다.

지나는 이 상황을 지켜보며 연신 “노, 오 마이 갓(No, Oh my god)”을 연발하며 당황했고 이어진 허지웅의 돌발행동으로 결국 웃음을 터트리게 됐다는 후문이다.

지나는 이날 남자친구를 두고 다른 남자에게 끌린다는 한 여자 시청자의 사연을 듣고 “나도 그런 적이 있다”고 말해 남자 MC들의 공분을 샀다. 또한 “사연 속 주인공과 비슷한 이유로 헤어지게 됐고 ‘꺼져줄게, 잘 살아’라는 노래를 부르면서 그 남자를 떠올렸다”라는 설명을 덧붙이기도 했다.

배우 오창석과 지나가 함께 한 ‘마녀사냥’은 17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제공. JTBC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