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4


“미안하다.” vs “너무 신경쓰지 마.”

감우성과 이준혁이 갈등을 어느 정도 풀었다.

16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내 생애 봄날’ 12회에서 강동욱(이준혁)은 형 강동하(감우성)를 찾았다. 그리고 “할 이야기 있다며, 들을께”라고 했다. 동하가 꺼낸 말은 봄이(최수영)가 아니라 수정(민지아)이었다.

동욱은 “형 애인인지 모르고, 짝사랑이었는데 뭘”이라고 했지만, 동하는 “더 다독여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네 마음이 힘들지 몰랐다”며 “그때 챙겼다면 우리 사이가 지금 같진 않았을 텐데. 형이 다 잘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일은 무슨 말을 해도 용서가 안 된다는 거 알지만, 미안하다”라고 용서를 구했다.

동욱은 “봄이는 모르겠지만, 난 알 것 같다”며 “아버지랑 가깝게 가족처럼 지냈고, 의사로 존경했더라. 많이 힘들 줄 알았는데, 난 괜찮아. 너무 신경 쓰지 마”라고 답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