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3


“용기를 내보려고 합니다.”

감우성이 최수영의 아버지 권해효를 찾았다.

16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내 생애 봄날’ 12회에서 강동하(감우성)는 이봄이(최수영)의 아버지 이혁수(권해효)를 찾아 자신의 마음과 각오를 전했다.

동하는 “걱정 많은 것 잘 알고 있다. 제가 물러섰으면 될 일이라는 것도 잘 알고 있다”며 “제가 여지를 줬기 때문에 봄이 씨가 제게 마음을 준 거다. 부끄럽고, 자신이 없어 밀어내려고도 해봤고, 심장 때문이라고 제 마음을 부인하려고도 해봤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비겁한 제 태도가 봄이 씨한테 상처를 주는 것 같아 용기를 내보려고 했습니다”라며 “더는 물러서지 않고, 제가 다 감싸고 싶습니다”라고 자신의 마음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걱정하는 상황들을 하나씩 다 풀어가겠습니다”라며 “허락을 구하려는 게 아니다. 다만 지켜봐주셨으면 합니다”라고 확실히 했다.

혁수는 동하의 말에 아무말도 하지 않고, 묵묵히 듣기만 했다. 혁수가 동하의 말에 어떻게 반응할지 주목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