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5_이영은
1015_이영은


지난 14일 대단원의 막을 내린 tvN 월화 드라마 ‘마이 시크릿 호텔'(극본 김도현 김예리 연출 홍종찬) 이영은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영은은 소속사를 통해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게 늘 즐거운 현장 분위기를 만들어 주신 감독님과 모든 스태프들께 감사 인사를 드리고 싶다.”라고 밝히며, “유인나씨, 남궁민씨, 진이한씨를 비롯해 함께 울고 웃었던 동료 배우들과 지낸 시간들이 소중한 추억으로 남을 것 같다.”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마지막까지 지켜봐 주시고 응원해 주신 ‘마시크’ 시청자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 덕분에 끝까지 기운 내 촬영에 임할 수 있었다. 여은주를 간직하며 배우 이영은으로 또 다른 도전을 이어가겠다. 앞으로 더 노력하는 배우로 다시 만나 뵙고 싶다”며 따뜻한 인사를 남겼다.

이영은은 종영 소감과 함께 16회 대본을 들고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여은주의 마지막을 기념했다. 사진 속 이영은은 환한 미소와 함께 당찬 여은주의 모습으로 종영을 아쉬워하는 시청자들에 긴 여운을 전했다.

‘마시크’ 촬영 내내 특유의 밝은 에너지로 촬영장에 기분 좋은 웃음을 전해왔던 이영은은 극 중 똑 부러지는 호텔 홍보실장이자 치명적 매력을 자랑하는 여은주로 분해 호연을 펼치며 새로운 면모를 선보여 많은 사랑을 받았다.

‘마시크’ 후속으로는 돈 앞에 놓인 인간의 다양한 군상을 담은 극한 심리 추적극 ‘라이어 게임’이 전파를 탄다. 오는 20일 오후 11시 첫 방송.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