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정은
배우 김정은


배우 김정은

배우 김정은이 SBS 새 주말드라마 ‘장사의 신’(가제) 출연을 논의 중인 사실이 확인됐다.

15일 오후 김정은의 소속사 윌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김정은이 ‘장사의 신’ 출연을 검토 중인 것은 사실”이라며 “아직 확정 단계는 아니다”고 밝혔다.

‘장사의 신’은 한 여인이 가장 소중한 것을 빼앗긴 뒤 집안과 아버지의 복수를 위해 살아가는 이야기로, 김정은은 극 중 세 자매의 맏이 역을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2년 KBS2 드라마 ‘울라라 부부’ 출연 이후 두문불출했던 김정은이 ‘장사의 신’을 통해 3년여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할 것인지 관심을 끈다.

‘장사의 신’은 ‘미녀의 탄생’의 후속으로 내년 1월 중 방송 예정이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