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장혁(왼쪽)과 오연서
배우 장혁(왼쪽)과 오연서


배우 장혁(왼쪽)과 오연서

배우 장혁과 오연서가 MBC 새 월화드라마 ‘빛나거나 미치거나’ 출연을 논의 중인 사실이 확인됐다.

15일 오후 MBC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장혁과 오연서가 ‘빛나거나 미치거나’ 출연을 논의 중”이라며 “확정 단계는 아니다”고 밝혔다.

‘빛나거나 미치거나’는 고려시대 저주받은 황자 왕소와 버려진 공주인 신율이 궁궐 안에서 펼치는 판타지 로맨스를 그린다.

앞서 MBC 드라마 ‘운명처럼 널 사랑해’와 ‘왔다! 장보리’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펼친 두 사람이 ‘빛나거나 미치거나’를 통해 부부의 연을 맺을 수 있을지 관심을 끈다.

‘빛나거나 미치거나’는 ‘야경꾼일지’ 후속인 ‘오만과 편견’의 다음으로 내년 1월 중 방송될 예정이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웰메이드, 나라짱닷컴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