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에 부는 바람’ 스틸 이미지.
‘달에 부는 바람’ 스틸 이미지.


‘달에 부는 바람’ 스틸 이미지.

이승준 감독의 신작 ‘달에 부는 바람'(영제 Wind on the Moon)이 11월 29일 개막하는 제27회 암스테르담 국제 다큐멘터리 영화제의 주경쟁 부문인 장편다큐멘터리 경쟁부문에 초청됐다.

‘달에 부는 바람’은 시청각 중복 장애인으로 태어나 볼 수도 들을 수도 없는 암흑 속에서 열아홉 해를 살아온 예지의 세계를 엄마의 시선에서 다룬 작품. 전작 ‘달팽이의 별’로 지난 2011년 암스테르담 다큐멘터리 영화제에서 장편 대상을 수상한 바 있는 이승준 감독은 3년 만에 내놓은 신작으로 다시 한 번 수상의 영광을 노린다.

특히 이번에도 시청각 장애를 가진 주인공의 새로울 것 없는 일상속에서 반짝이는 순간들을 발견한다는 점에서 이승준 감독의 장기가 잘 드러난다는 평가다. 또 장애아를 키우는 엄마가 화자가 되어 이야기를 끌어간다는 점에서 전작 ‘달팽의 별’보다 폭넓은 공감을 이끌어내는 대중성까지 갖춘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암스테르담 국제 다큐멘터리 영화제에는 출품된 약 3,200편의 작품 중 298편이 선정됐으며, 이 중 주경쟁 부문에 노미네이트된 작품은 ‘달에 부는 바람’을 포함해 총 15편이다.

‘달에 부는 바람’ 해외배급을 담당하고 있는 독에어는 영화제 상영 이후 해외 영화제 초청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또 국내 극장 배급은 내년 상반기로 예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