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달콤한 나의 도시’ 방송 화면
SBS ‘달콤한 나의 도시’ 방송 화면


SBS ‘달콤한 나의 도시’ 방송 화면

변호사 오수진이 본인의 할머니와 똑같은 결혼관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15일 방송된 SBS ‘달콤한 나의 도시’에는 오수진이 가족들과 함께 결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오수진은 자신이 사랑하는 할머니를 보고 환히 웃었다. 오수진의 할머니는 오수진에 결혼 이야기를 꺼내며 “바빠서 남자 만날 시간도 없을텐데”라고 말해 안타까운 마음이 들게했다.

이어 가족들이 모인 자리에서 오수진의 할머니는 “재산이니 뭐니 해도 첫째는 외모지”라며 남성 선택 기준을 밝혀 가족들을 웃게 했다. 다른 가족 또한 “수진이는 외모를 본다”고 했고 오수진은 “할머니에게 내가 남자 사진을 보여주면 ‘인물이 아니다’라고 하셨다”라고 밝혀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달콤한 나의 도시’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