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김지현이 자신의 얼굴에 대해 언급했다.

15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에서는 ‘30억’ 특집으로 김현욱, 현진영, 김지현, 성대현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지현은 다른 출연진들을 언급하며 “나는 이 분들보다 돈은 많이 안 잃었다”고 입을 열었다. 이를 들은 MC들은 “이분은 돈은 안 잃었지만, 옛날 팬들은 얼굴을 잃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에 김지현은 “많이 자리 잡고 있다”고 대답했다. 옆에 있던 현진영은 “’왜 그랬어’라는 말을 못하겠더라. 상처 받을까봐”라며 김지현의 수술 이후 모습을 본 당시를 회상했다.

이후 김지현은 “(수술한 지) 2년 됐다. 소속사 대표님이 늙어서 고생한다고 하더라”며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