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달콤한 나의 도시’ 방송 화면
SBS ‘달콤한 나의 도시’ 방송 화면


SBS ‘달콤한 나의 도시’ 방송 화면

최정인이 무뚝뚝한 경상도 아버지와 가족들을 공개했다.

15일 방송된 SBS ‘달콤한 나의 도시’에는 최정인이 오랜만에 가족들이 있는 부산을 찾아 가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최정인은 부산 집에 찾아가 아버지에게 인사를 건넸지만 아버지는 무뚝뚝한 모습을 보여줘 웃 음을 자아냈다. 이어 공개된 최정인의 남동생 또한 무뚝뚝한 경상도 사나이의 모습을 보여 웃음을 더했다.

최정인은 인터뷰에서 “전형적인 경상도 틀을 보여 주는 것이 저희 아빠인 것 같고 개그 코너 ‘대화가 필요해’에서 경상도 집안을 보여줬는데 딱 우리 집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최정인과 가족들이 식사를 시작했지만 다시 침묵이 시작되었다. 식사 중 유달리 초고추장 비비는 소리가 크게 들려 ‘무언 가족’임을 인증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달콤한 나의 도시’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