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내 생애 봄날’ 방송화면 캡처
MBC ‘내 생애 봄날’ 방송화면 캡처


MBC ‘내 생애 봄날’ 방송화면 캡처

MBC ‘내 생애 봄날’ 감우성이 최수영에게 따뜻한 말을 건넸다.

15일 방송된 ‘내 생애 봄날’에서는 강동하(감우성)가 이봄이(최수영)과 카페에서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강동하는 “나는 봄이씨가 필요한 게 아니라 좋은거예요”라고 입을 열었다. 이봄이는 놀란 표정을 지으며 그의 다음 말을 기다렸다. 이어 강동하는 “엄마처럼 챙겨주려고, 애들한테 너무 애쓰는 것 같아서요. 신경 쓰지 말고. 봄이씨도 어리니까, 봄이씨를 위해서 살기를 원한다. 원하는 거, 바라는 거, 다 해보고. 가고 싶은 곳도 해보고. 신나고 즐겁게 놀듯이 살았으면 좋겠어요”라고 설명했다.

이에 이봄이는 대답 대신 밝은 미소로 화답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내 생애 봄날’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