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내 생애 봄날’ 방송화면 캡처
MBC ‘내 생애 봄날’ 방송화면 캡처


MBC ‘내 생애 봄날’ 방송화면 캡처

MBC ‘내 생애 봄날’ 감우성이 변신했다.

15일 방송된 ‘내 생애 봄날’에서는 강동하(감우성)이 외모에 변화를 주는 모습이 그려졌다.

강동하는 세수를 하다가 제멋대로 난 수염을 발견하고는 면도를 결심했다. 깔끔하게 된 면도에 강동하는 만족한 웃음을 지었다. 그는 딸 강푸른(현승민)에게도 “야 이 넥타이 어떠냐? 아빠 몇 살로 보이냐”며 달라진 자신의 모습을 과시했다. 그러나 예상보다 미적지근한 딸의 반응에 실망하며 멋쩍은 미소를 지었다.

이에 강푸른이 “왜 이렇게 신경써?”라고 묻자, 강동하가 “신경을 안 쓸 수가 없네”라며 투덜거렸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내 생애 봄날’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