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한밤의 TV연예’ 방송 화면
SBS ‘한밤의 TV연예’ 방송 화면


SBS ‘한밤의 TV연예’ 방송 화면

그룹 위너의 리더 강승윤이 SNS 사칭 범죄로 인한 피해를 털어놨다.

15일 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에는 연예인을 사칭한 SNS 범죄 소식이 전파를 탔다.

강승윤은 자신이 SNS 사칭 피해를 입었다고 입을 열었다. 강승윤은 “제가 오디션 프로 출신이다 보니 다른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의 연관이 되어 있는 것 같은 분들에게 저를 사칭해서 금품을 갈취했다고 들었다”며 피해 소식을 전했다.

다른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 이승훈 또한 “제 지인은 돈을 드렸다. 이야기 하다가 친해졌는데 돈을 빌려달라고 해서 돈을 빌려줬다고 하더라”고 털어놨다. 이에 강승윤은 “굉장히 놀랐고 안타깝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한밤의 TV연예’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