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한밤’ 방송화면 캡처
SBS ‘한밤’ 방송화면 캡처


SBS ‘한밤’ 방송화면 캡처

각 계 전문가들이 그룹 엑소 멤버의 루한에 대해 언급했다.

15일 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에서는 루한의 그룹 탈퇴 소송 사건을 전했다. 지난 10일 루한은 소속사 SM 엔터테인먼트 상대로 전속계약효력부존재확인 소송을 제기하며 그룹에서 탈퇴를 요구했다.

한 전문가는 “선례가 만들어졌기 때문에 중국인 멤버의 이탈이 발생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슈퍼주니어 멤버 한경은 SM 엔터테인먼트 측을 상대로 승소한 바 있다.

법조계 관계자는 “한경 같은 경우도 승소를 했기 때문에 크리스와 루한이 그 법률사무소를 신뢰해 자신의 사건을 맡긴 것 같다. 하지만 그 때 소송을 경험으로 SM 측에서도 계약서를 대폭 수정, 불공정성을 많이 제거했다면 승소할 가능성도 농후하다”고 말했다.

루한 측은 2013년 1년 간 약 5억 3,000만원을 정산 받았지만 업무 강도에 비해 지나치게 적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중국 언론매체는 “중국 B급 연예인이 청춘 드라마 두 편 찍는 것 보다 못하다”고 지적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SBS ‘한밤’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