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이제훈이 스승 이원종의 배신에 눈물을 흘렸다.

14일 방송된 SBS ‘비밀의 문’에는 이선(이제훈)이 스승 박문수(이원종)에 대한 배신감에 오열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서지담(김유정)은 이선에게 박문수가 강필재(김태훈)를 죽였다는 사실을 제공했고 이에 이선은 박문수의 빈청을 압수수색 할 것을 지시했다.

하지만 이선은 박문수의 집무실에서 신흥복(서준영) 살인사건 현장에서 없어진 ‘문회소 살인사건 제1권’과 ‘세책표’를 발견했고 배신감에 몸서리친다. 스승인 박문수를 믿었던 만큼 배신감도 컸던 것.

이선은 “신흥복이 무언가를 남긴 모양이다. 그래서 박문수가 이 것을 감춰둔 것 같다”라며 박문수를 잡아들이라는 채제공(최원영)에 “잠시만 아무 말도 말고 나에게 시간을 좀 달라”며 눈물을 흘렸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