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압구정 백야’ 방송화면 캡처
MBC ‘압구정 백야’ 방송화면 캡처
MBC ‘압구정 백야’ 방송화면 캡처

MBC ‘압구정 백야’ 송원근이 강아지를 몰래 키우다 들켰다.

14일 방송된 ‘압구정 백야’에서는 왕비(강아지)를 키우게 해달라며 옥단실(정혜선)에게 조르는 장무엄(송원근)과 장화엄(강은탁)의 모습이 그려졌다.

무엄과 화엄은 몰래 왕비를 키우려다가 옥단실에게 들켰다. 이에 두 사람은 “잠깐만 맡는 것이다. 어치피 엄마는 아래층에 계시니까, 강아지는 우리만 조심하면 된다. 개 키우면 우울증에도 좋다더라”며 할머니 옥단실을 설득했다.

이후 문정애(박혜숙)와 장추장(임채무)이 임성한 작가의 전작 SBS ‘오로라 공주’에 등장하는 대형견 떡대를 보며, “개가 먼저야? 사람이 먼저지”등의 이야기를 주고받자 당황하는 옥단실이 모습이 전파를 탔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압구정 백야’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